•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서브이미지

    맛과 향, 열매의 고장

    전북 임실
    사선녀마을

    사선녀의 아름다운 전설을
    간직하고 있는 마을

    임실고추를 재배하기 위한 최적의 환경

    온도

    고추는 과채류 중에 높은 온도를 요구하는 고온성 채소이다. 고추가 자라는 동안 적정온도는 몇 단계로 나누어진다.

    발아단계: 발아 적온은 28~30℃ 정도가 적당하며 최소 20℃ 이상 유지한다.
    적온에서는 5~6일이면 싹이 트고 싹이 튼 후에는 낮에는 27~28℃밤에는 22~23℃정도를 맞추어 주면 적당하다.

    가식단계: 모판에서 본엽이 2~3매 나오면 포토로 옮겨 심는데 이때는 초기에는 모판 온도를 2~3℃높여 관리하고 4~5일 지난 후 완전히 제 뿌리가 내려 활착하면 온도를 서서히 내려 낮27~28℃ 밤 15~17℃, 땅온도는 18~20℃정도로 관리한다.

    정식단계: 정식이 가까워지면 관리온도를 서서히 내려 낮에는 22~23℃ 밤에는 14~15℃, 지온은 15℃ 가까이 낮추어 관리하며 묘를 튼튼하게 키워야 한다.

    재배단계: 잎의 동화작용은 낮 온도와 밀접한 관계가 있고 밤 온도는 잎, 줄기, 열매, 뿌리등의 타 기관으로 이동하는 동화양분의 전류와 호흡, 생리장애 등에 큰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온도를 조절할 수 있는 시설재배에서는 계속적인 온도 관리로 수량을 조절할 수 있으나 노지 재배에서는 인공적으로 온도를 조절할 수가 없어 지역에 따라서 고추 수확량과 품질에서 큰 차이가 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임실은 중산간지형으로 낮에는 고추의 생육적온인 25~28℃에 가깝고 밤에는 평야지 역보다 온도가 낮아 동화양분이 호흡에 의한 소모가 적어 과일에 양분이 충분히 축적되어 과피가 두껍고 특유의 향이 많이 나는 좋은 고추를 생산할 수 있는 여건이 된다.

    고추는 광포화점이 30,000Lux로 다른 과채류에 비하여 낮은 편으로 토마토나 오이등에 비하여 약 광선에도 잘 견딜 수 있는 중일성 작물이다. 따라서 노지 재배시 장마기 등이 오래 지속되어 비가 오거나 구름 낀 날이 많은 경우를 제외하곤 특별히 문제되지 않는 편이다.

    수분

    건조와 과습에 모두 약한 작물이나 약간 습한 편이 과실의 비대도 좋고 생육도 빠르다.
    그러나 뿌리가 물에 잠기면 호흡곤란에 의하여 바로 죽거나 역병과 같은 병에 걸리기 쉬우므로 장마기 등과 같은 경우에는 물이 잘 빠질 수 있도록 해야 하고, 집에서 관상용이나 풋고추 생식용으로 화분등에 기를 때에도 분을 물 속에 오래 담가두는 것은 좋지 않다.

    양분

    비료에 대하여 매우 둔감한 편으로 날씨가 계속하여 흐리거나 비가 오는 경우를 제외하곤 영양생장 과다로 인한 착과 불량을 일으키는 일은 거의 없으며 오히려 전 생육기간을 통하여 비료의 효과가 있는 상태가 아니면 수량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이러한 고추의 비료 요구 습성에 따라서 일시적으로 비료를 주었을 때 효과가 나타나는 반응이나 고비에 의한 손실이 심한 화학 비료보다 토양 중에서 계속 분해되면서 지속적으로 양분을 공급하는 퇴비의 사용량을 늘리는 것이 합리적인 비료 주는 방법이다.

    토양

    고추 뿌리는 주로 표토에서 40cm 까지만 분포하는 뿌리를 얕게 내리는 얕은 뿌리성 작물이며 동시에 타 작물에 비하여 부정근 발생이 매우 적다. 따라서, 다른 작물에 비하 여 지상부 생육이 지하부 생육보다 좋아 바람에 약하고 건조나 습해에도 약하다.
    이러한 특성상 뿌리를 잘 발달시키기 위하여 밭을 깊이 갈고 퇴비를 많이 넣어야 되며 이랑을 높이며, 심을 때는 얕게 심어 통기성과 배수성이 좋도록 해야 한다.

    개화 및 착과

    일반적인 고추 품종은 본엽이 11~13매가 나 있을 때 이미 30개 가까운 꽃이 필 준비가 끝나게 되고 약 10~13절 사이의 제 1차 분지에서 첫 개화가 되는 특성 이 있다.

    그리고 계속하여 성장하면서 분지 사이에 꽃이 맺히는 무한화서에 속하며 대개 노지 재배시에는 300~400개, 하우스 재배시에는 600~1,200개 가까운 꽃이 피지만 일시에 피는 것이 아니라 3~4번의 주기를 갖는다.
    꽃이 피는 시간은 오전 6시부터 10시 사이가 가장 왕성하며, 꽃가루주머니가 터지는 시간대는 오전 8∼12시 까지가 최성기이다.
    꽃가루 발아 신장온도는 20~25℃ 정도이고 15℃ 보다 낮은 저온이나 30℃보다 높은 고온에서는 잘 발아하지 못해 수정 능력이 없는 화분이 되는 경우가 많다.

    꽃가루받이는 자가 수분이 70%정도이고 30%정 도는 타가 수분에 의하여 열매가 맺히게 되므로 시설재배시에는 밀폐다습, 저온조건이기 때문에 수정이 잘 되지 않는 경우가 많으므로 통풍을 시켜주거나 지주를 가볍게 때려 진동을 시켜주는 것이 착과율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열매 맺히는 비율은 노지 재배의 경우 10월 중순까지 수확 가능한 건고추로 계산할 때 총 개화 수의 20%정도이고, 시설재배는 조건이 좋을 때는 50~60% 까지 착과율을 증대시킬 수 있다.
    노지건고추의 경우 보통 개화 후 45~50일 ( 평균적산온도1,000~1,300℃)이 지나야 착색성숙이 완료되며 이때가 수확적기이다.
    하우스 풋고추의 경우는 개화 후 15~20일 정도 지나 과실의 비대가 완료되기 직전에 수확하는 것이 수량성과 소비자 기호도 충족에 가장 이상적이다.